자유게시판  |  자유롭게 글을 쓰실 수 있고 일본 뉴스, 일본 상식 등을 올릴 수 있습니다.
게시물 2,389건
   
[기타] 탐구를 제2외국어로 대체할 수 있는 대학 안내
글쓴이 : 니홍고 날짜 : 2018-07-10 (화) 15:25 조회 : 1884

[2019수시] ‘수능최저 틈새’ 탐구 대체 제2외국어.. 성대 등 6개교



탐구 1과목 실수 만회 가능


2019수시 수능최저에서 제2외국어/한문으로 탐구 1과목을 대체할 수 있는 대학은 어디일까. 올해 상위17개대학 기준, 제2외/한문으로 탐구 1과목을 대체할 수 있는 곳은 경희대 성균관대 이화여대 인하대 중앙대 한국외대의 6개교다. 해당 전형은 경희대 논술우수자, 성대 논술우수, 이화여대 논술/미래인재, 인하대 학생부교과, 중앙대 논술/학생부교과, 한국외대 논술/학생부교과다. 

교육 전문가는 영어 절대평가로 인해 국어 수학 탐구의 영향력이 상대적으로 강해진 만큼 제2외/한문을 필히 응시할 것을 조언했다. 특히 탐구는 과목 난도 변동이 잦아 안정적인 등급 확보가 쉽지 않은 과목이다. 특히 탐구의 경우 2과목 평균을 반영하는 대학이 많다보니 1과목만 삐끗하면 수능최저를 충족하기 힘들어진다. 한 교육 전문가는 “제2외/한문을 탐구 1과목으로 대체 가능하다는 것은 탐구 2과목 중 하나에서 실수하더라도 만회할 수 있는 기회라고 볼 수 있다”며 “수능최저가 관건인 경우라면, 제2외/한문 대체 대학이 어딘지 살펴 안정적인 수능최저 충족을 도모하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유의할 점은, 뒤늦게 제2외/한문에 뛰어드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한 입시 전문가는 “수능이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새로운 과목을 학습하는 것은 위험부담이 크다. 제2외/한문 학습이 어느 정도 돼 있는 경우에만 탐구 1과목 대체를 고려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경희대 논술우수자 인문> 
경희대는 수시에서 논술우수자에만 수능최저를 적용한다. 전형방법은 논술70%+교과21%+비교과9%의 일괄합산 방식이다. 제2외/한문 성적을 사탐 1과목으로 대체할 수 있는 모집단위는 인문계열에 한정된다. 

한의예과(인문)을 제외한 인문계열은 국어 수학(가/나) 영어 사/과탐(1과목) 중 2개영역 등급합 4이내, 한국사 5등급 이내를, 한의예과(인문)은 국어 수학(나) 영어 사탐(1과목) 중 3개영역 등급합 4이내, 한국사 5등급 이내를 만족해야 한다. 

다른 모집단위의 경우 자연계열은 국어 수학(가) 영어 과탐(1과목) 중 2개영역 등급합 5이내, 한국사 5등급 이내, 의대/한의대/치대는 국어 수학(가) 영어 과탐(1과목) 중 3개영역 등급합 4이내, 한국사 5등급 이내를 만족해야 한다. 

<성대 논술우수 인문> 
성대 역시 수시에서 논술우수에만 수능최저를 적용한다. 전형방법은 논술60%와 학생부40%를 합산하는 방식이다. 인문계 모집단위에서 제2외/한문을 탐구 1개과목으로 대체할 수 있다. 

인문과학계열 사회과학계열 경영학 교육학 한문교육 영상학 의상학은 국어 수학 사/과탐(2과목 평균) 중 2개 등급합 4이내, 영어 2등급, 한국사 4등급 이내를, 글로벌리더학 글로벌경제학 글로벌경영학은 국어 수학 사/과탐(2과목 평균) 중 2개 등급합 3이내, 영어 2등급, 한국사 4등급 이내를 만족해야 한다. 탐구의 경우 2과목 평균을 산출하되 소수점 이하는 절사하는 특징이다. 

다른 모집단위의 경우 자연과학계열 전자전기공학부 공학계열 건축학 수학교육 컴퓨터교육 건설환경공학부는 국어 수학(가) 과탐(2과목 평균) 중 2개 등급합 4이내, 영어 2등급, 한국사 4등급, 반도체시스템공학 소프트웨어학 글로벌바이오메디컬공학은 수학(가) 과탐(1과목) 등급합 3이내, 영어 2등급, 한국사 4등급 이내를 만족해야 한다. 마찬가지로 탐구 2과목 평균을 내는 경우 소수점 이하는 절사한다. 


<이대 논술/미래인재 인문> 
이대는 논술전형과 미래인재가 해당된다. 두 전형 모두 인문계열에서 제2외/한문을 탐구 1과목으로 대체할 수 있다. 인문 모집단위의 수능최저는 국어 수학(나) 영어 사/과탐 중 3개영역 등급합 5이내다. 탐구는 상위 2과목 평균을 소수점 첫째 자리에서 버림해 반영한다. 

다른 모집단위의 경우 의대는 국어 수학(가) 영어 과탐 4개영역 등급합 5이내, 스크랜튼학부(자유전공)은 국어 수학(나) 영어 사/과탐 중 3개영역 등급합 4이내 또는 국어 수학(가) 영어 과탐 중 3개영역 등급합 5이내, 융합학부(뇌인지과학전공)은 국어 수학(가) 영어 과탐 중 3개영역 등급합 5이내를 만족해야 한다. 

단 자연계열은 전형별로 수능최저에 차이가 있다. 논술의 경우 국어 수학(가) 영어 과탐 중 3개영역 등급합 6이내를 만족해야 하는 반면, 미래인재는 국어 수학(가) 영어 과탐 중 2개영역 등급합 4이내를 만족하면 된다. 마찬가지로 탐구는 상위 2과목 평균을 소수점 첫째 자리에서 버림한다. 


<인하대 학생부교과 인문>
인하대는 학생부교과에 한해 수능최저를 적용한다. 인문계열에서 제2외/한문을 사탐 1과목으로 인정하고 있다. 인문계열의 수능최저는 국어 수학(나) 영어 사탐 중 3개영역 등급합 7이내다. 탐구는 상위1과목만을 반영한다. 

나머지 모집단위의 경우 자연계열은 국어 수학(가) 영어 과탐(1과목) 중 2개영역 이상 2등급 이내, 의대는 국어 수학(가) 영어 과탐(2과목) 중 3개영역 각 1등급을 만족해야 한다. 

<중앙대 논술/학생부교과 인문> 
중대는 논술과 학생부교과에서 수능최저를 적용한다. 제2외/한문을 사탐 1과목으로 인정하는 가운데, 사탐을 수능최저에 반영할 수 있는 모집단위는 인문계열과 디자인학부에 국한된다. 인문계열 기준, 수능최저는 국어 수학(가/나) 영어 사/과탐 중 3개영역 등급합 5이내, 한국사 4등급 이내다. 탐구는 1과목만 반영한다. 

학생부교과의 다른 모집단위는 자연(서울캠)은 국어 수학(가) 영어 과탐 중 3개영역 등급합 5이내, 자연(안성캠)은 국어 수학(가) 영어 과탐 중 2개영역 등급합 5이내를 만족하면 된다. 탐구는 1과목만 반영하며 한국사는 공통으로 4등급 이내를 만족해야 한다. 

논술의 경우 자연(서울캠) 자연(안성캠)의 수능최저는 학생부교과와 동일하며, 논술에서 모집하는 의대의 경우 국어 수학(가) 영어 과탐 중 4개영역 등급합 5이내를 만족해야 한다. 


<한국외대 논술/학생부교과> 
외대는 논술과 학생부교과에서 서울캠에 한해 수능최저를 적용하며 제2외/한문을 사탐 1과목으로 대체할 수 있다. 서울캠에서 선발을 실시하는 모집단위는 인문계열에 국한된다. 학생부교과는 서울캠 전 모집단위에서 국어 수학(가/나) 영어 사탐(2과목 평균) 중 2개영역 등급합 4이내, 한국사 4등급 이내로 수능최저를 적용한다. 논술의 경우 LD/LT학부에서 국어 수학(가/나) 영어 사탐(1과목) 중 3개영역 등급합 4이내, 한국사 4등급 이내다. LD/LT학부를 제외한 나머지 모집단위에서는 국어 수학(가/나) 영어 사탐(2과목 평균) 중 2개영역 등급합 4이내, 한국사 4등급 이내다. 


<2022수능 제2외/한문 절대평가 가능성 높아> 
현재 논의가 한창인 2022수능 개편안의 경우 제2외/한문의 절대평가 전환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교육부가 공개한 국가교육회의 이송안에 따르면 수능 평가방법 시안은 전 과목을 9등급 절대평가로 전환하는 방안, 영어 한국사와 제2외/한문까지 절대평가로 전환하고 국어 수학 탐구는 현행과 동일하게 상대평가로 유지하는 방안, 국어 수학 탐구는 원점수를 제공하고 기존에 절대평가를 실시하던 영어 한국사 제2외/한문은 절대평가 등급을 제공하는 방법이다. 세 가지 안 모두 제2외/한문은 절대평가로 전환하는 내용이기 때문에 어느 안이 선택되더라도 제2외/한문은 절대평가 도입 가능성이 높다. 

제2외/한문은 그간 아랍어 쏠림현상 등이 지적돼온 만큼 절대평가 전환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이 주를 이룬다. 지난해 열린 제2외국어 활성화 방안 논의를 위한 토론회에서 권오현 서울대 교수는 “특정 언어에 비정상적으로 쏠리는 왜곡 현상은 학생들이 성실한 학습노력을 기피하는 비교육적이고 기회주의적인 사고를 갖게 한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같은 토론회에서 최희재 한국외대 교수는 “학습자 흥미와 관심에 따른 선택이나 고교 교육과정에서의 수학 경험에 따른 선택이 아니라 수능에 얼마나 유리한가에 따른 비교육적 동기에 의해 크게 좌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랍어는 ‘로또 과목’으로 통할 정도로 대부분 학생들이 아랍어를 모르는 상태에서 ‘찍기’로 시험을 치르는 경우가 많았다. 그만큼 다른 과목에 비해 2등급 이상의 성적을 얻기가 쉬운 편이기 때문이다. 

이로 인한 쏠림현상은 매년 심화되는 추세다. 지난해 수능에선 제2외국어 8과목과 한문 1과목을 포함한 9과목 가운데 아랍어Ⅰ 응시자가 5만1882명으로 무려 73.5%에 달했다. 아랍어에 이어 일본어Ⅰ 5874명(8.3%), 중국어Ⅰ 3704명(5.2%), 한문Ⅰ 2882명(4.1%), 베트남어Ⅰ 1948명(2.8%), 프랑스어Ⅰ 1227명(1.7%), 스페인어Ⅰ 1194명(1.7%), 독일어Ⅰ 1152명(1.6%), 러시아어Ⅰ 767명(1.1%) 순이었다. 

고교 교육과정을 통해 제2외국어 수업이 이뤄지고 있긴 하나 아랍어를 정규 교육과정에 편성한 학교가 손에 꼽힐 정도로 드물다는 점을 감안하면 사교육을 통한 시험 대비가 대부분이다. 제2외국어/한문이 수시/정시에서 활용이 제한적인 탓에 만점에 따른 실익이 크지 않아 ‘로또’로 통하는 아랍어를 선택하는 수험생들이 증가하는 추세다. 통상 수능최저가 상위권대학에서도 2등급 2~3개 수준인 점을 고려하면 제2외국어/한문은 2등급만 받아도 활용도가 크게 높아진다. 이에 더해 일본어 중국어는 외고 학생들과 경쟁해야 하며 해당 국가 유학경험이 있는 학생들이 비교적 많은 편이지만 아랍어는 경쟁 대상이 울산외고 아랍어과 학생들 정도에 불과하고 유학경험자가 많지 않다는 점도 쏠림심화 요인 중 하나로 풀이된다. 

<베리타스알파 권수진기자 2018.05.27>

장유진 2018-07-13 (금) 09:11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홍홍 2018-07-13 (금) 12:17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이름 패스워드
작성자명 :

※작성자명은 6자 이내로 자유롭게 쓰시면 됩니다.

※작성자명을 기입하지 않으시면 본명으로 표시됩니다.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첨부파일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2,389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이런저런이야기]  급하게 공지합니다 읽어보시고 협조부탁드려… 관리자 08-22 1955 1
[이런저런이야기]  ‘2018 아시아국제청소년영화제’ 한국예선 … 박윤원 08-10 1986 0
[이런저런이야기]  2016 jta 하반기 세미나 자료 모음.정리..뒷 이… +5 박윤원 08-22 3340 0
[알림]  다양한 의견과 다양한 생각들 +12 박윤원 06-08 4333 0
[공지]  수업자료 검색하는 법 박종석 03-05 4495 0
[이런저런이야기]  홈페이지 제안 받습니다! +18 ||||||#ff0000||||||checked||||||||||||||||||||||||||||||||||||||||||||||||||||||||||||||||||||||||||||||||||||||||||||||||||||||||||||||||||||||||||||||||||||||||||||||||||||||||||||||||||||||||||||||||||||||||||||||||||||||||||||||||||||||||||||||||||||| 07-10 4526 4
 비밀번호 변경 방법 및 분실시 박종석 03-03 5788 1
2389 [기타]  일본의 전문학교 자료는 어디에서 얻을 수 있… +1 스텔라 10-16 78 0
2388 [이런저런이야기]  서술형채점(~씨 댁입니까?) +3 니홍고센세 10-15 155 1
2387 [기타]  시험문제 오류(위치) +4 신짱 때문에 10-12 295 0
2386 [이런저런이야기]  일본인 원어민 강사 선생님을 구합니다. 고교교사 10-10 343 1
2385 [기타]  혹시 고등학생 상대로 일본 문화 등 관련 강… +1 익명 10-02 725 2
2384 [알림]  宮崎国際大学 10/6 (토) 진학설명회 터치더월드 10-02 558 1
2383 [기타]  화상수업을 하려면 어떤 준비가 필요한가요? +4 이또한지나가 10-02 583 1
2382 [일본관련뉴스]  ノーベル医学・生理学賞に本庶佑(ほんじょ… +2 박윤원 10-02 663 1
2381 [기타]  오랜만에 들어왔는데요 다운로드가 안되는 … +5 빅토리아 09-18 732 0
2380 [기타]  일본 교류학교, 어떻게 알아 보면 좋을까요? +2 여왕개미 09-18 662 1
2379 [이런저런이야기]  겸손의 대답 모모 09-18 626 0
2378 [이런저런이야기]  대구하루 한일교류 문화체험 프로그램 김희정 09-17 531 0
2377 [이런저런이야기]  대구하루 강좌안내 김희정 09-17 487 0
2376 [이런저런이야기]  교육과정 파일은 추후 탑재 부탁드립니다. 관리자 09-17 530 1
2375 [이런저런이야기]  학교에 일본어 교실이 있는데, 와이파이 설치… +4 호랑이 09-13 934 1
2374 [이런저런이야기]  ぼく 는 남자가 자기 가리킬때로 알고 있는데… +2 코이 09-13 831 0
2373 [이런저런이야기]  선생님..수업장학을 하는데 도입부분에서 인… +4 화이또~ 09-10 620 0
2372 [기타]  2009 일본어회화Ⅰ 성취기준을 구할 수 있을까… +2 박지혜 09-10 498 1
2371 [알림]  미야자키 국제대학교, 9/9 JASSO일본유학박람회… MIC 09-06 466 0
2370 [이런저런이야기]  유카타 입을 때 커다란 꽃 머리장식 헤어 악… +1 김희정 08-31 920 1
2369 [이런저런이야기]  지하철 안내방송 (영어,일본어,중국어 포함) +4 박향미 08-28 1124 2
2368 [기타]  자기가 쓴 글을 확인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3 최세언 08-28 963 1
2367 [이런저런이야기]  급하게 공지합니다 읽어보시고 협조부탁드려… 관리자 08-22 1955 1
2366 [이런저런이야기]  [질문] 일본어1 미이수자가 일본어2를 배우고… +4 후지산 08-22 1707 1
2365 [이런저런이야기]  초등학생 6학년 여학생 대상 일본어캠프^^ +8 이은경 08-20 1574 1
2364 [이런저런이야기]  2018 jta 하반기 세미나 자료 탑재 +11 관리자 08-20 1839 2
2363 [알림]  (급구) 상현고에서 3주간 애써주실 일본어 기… 이정희 08-16 1563 0
2362 [이런저런이야기]  일본어 회화 Ⅰ 교과서 문의드려요 +4 조민경 08-16 1613 1
2361 [기타]  교토외대와 협정고를 맺으면 학생을 추천할 … +5 김혜영 08-11 1780 0
2360 [이런저런이야기]  ‘2018 아시아국제청소년영화제’ 한국예선 … 박윤원 08-10 1986 0
2359 [이런저런이야기]  댄스로 교류하는 한국일본고등학생 박윤원 08-10 1827 1
2358    [이런저런이야기]  2018 한국일본고등학생 댄스교류프로그램 +2 아세르 08-31 967 1
2357 [이런저런이야기]  중학생들에게 보여줄만한 잔인하지 않고 폭… +2 코이 07-19 2080 0
2356 [기타]  선생님들께 일본어와 진로 교육 연계에 대해… +3 전졍 07-18 2485 1
2355 [이런저런이야기]  유카타 빌려주실 분을 찾습니당... 요자쿠라 07-12 2078 1
2354 [이런저런이야기]  서술형 채점 도와주세요..とても와 たくさん +3 무즈카시이 07-11 2192 1
2353 [기타]  탐구를 제2외국어로 대체할 수 있는 대학 안… +2 니홍고 07-10 1885 0
2352 [이런저런이야기]  저도 서술형 문의드립니다 +3 이키이키 07-10 1375 0
2351 [이런저런이야기]  (서술형) 길안내 표현 +2 니홍고스키 07-10 1295 1
2350 [이런저런이야기]  (연합뉴스) 내신출제 믿을만한가 출제지옥 07-09 1044 0
2349 [알림]  내정중에서 1년 일본어 기간제 교사를 구합니… 윤유선 07-09 1084 0
2348 [이런저런이야기]  서술형채점...의문문에 대해 +4 무즈카시이 07-05 1249 1
2347 [이런저런이야기]  서술형채점..관련..(요음이 아닌 히라가나를 … +4 니홍고 07-05 1100 0
2346 [기타]  서술형채점 난해합니다. 고견 부탁드립니다. +2 지유 07-05 1062 1
2345 [이런저런이야기]  (서술형채점관련) でした、だったです +6 니홍고센세 07-05 1170 1
2344 [이런저런이야기]  (서술형 시험) 부분점수를 줄 수 있을까요? +8 김희정 07-04 1277 0
2343 [이런저런이야기]  일본어 신문 'NEタイムズ' 신청해보세… 박향미 07-04 990 1
2342 [기타]  시험문제 질문입니다 +4 파랑파랑 07-04 1053 0
2341 [이런저런이야기]  취업이야기 - 미야자키 관리자 06-29 1493 1
2340 [이런저런이야기]  신규티오가 점점 살아나는군요 +8 와우 06-27 1947 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