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자유롭게 글을 쓰실 수 있고 일본 뉴스, 일본 상식 등을 올릴 수 있습니다.
게시물 2,465건
   
[일본상식] 방안 퉁소(內弁慶)
글쓴이 : 니홍고 날짜 : 2019-07-05 (금) 12:01 조회 : 742
일본의우치벤케이외교.pdf (274.0K), Down : 14, 2019-07-05 12:01:20
일본말에 '우치벤케이(內弁慶)'라는 말이 있다. 헤이안(平安) 시대 말기 인물인 '무사시보 벤케이(武藏坊弁慶)'는 일본인들에게 용맹함의 대명사로 통한다. 벤케이는 모친의 배 속에서 18개월이나 있다가 태어났으며, 출생 당시 이미 2~3세 아이와 같은 머리털과 치아를 지니고 있었다고 한다. 부친이 괴물로 여겨 죽이려 한 것을 숙모가 거두어 겨우 목숨을 부지한 벤케이는 훗날 괴력을 지닌 격투의 달인으로 성장하였고, 미나모토(源) 가문의 실력자 요시쓰네(義經)의 충복(忠僕)이 되어 미나모토의 정적(政敵) 다이라(平) 가문 토벌에 큰 공을 세우며 이름을 떨친다.

벤케이는 출생보다 죽음이 더 유명한 인물이다. 벤케이의 주군인 요시쓰네는 이복형 요리토모(頼朝)와 권력 투쟁을 벌이게 되는데, 벤케이는 요시쓰네가 적군에게 쫓겨 위기에 처하자 주군을 지키다가 수십 발의 화살을 온몸에 맞고 생을 마감한다. 이때 분을 이기지 못해 선 채로 두 눈을 부릅뜨고 죽었다는 일화가 전해지면서 벤케이는 강함과 용맹함이 비할 데가 없는 '강용무비(剛勇無比)'의 화신이 된다. 벤케이는 실존 인물이 아니라는 설도 있다. 그의 탄생과 죽음 일화에서 볼 수 있듯 후세에 전승된 벤케이의 이미지는 대부분 각색된 것이다.

'우치벤케이'는 우치(內), 즉 집 안의 벤케이라는 뜻이다. 집 안에서는 큰소리를 치고 호기를 부리다가 막상 밖에 나가서는 제대로 말도 못하고 굽실거리는 사람을 우치벤케이라고 한다. 한국어의 '방안 퉁소'와 비슷한 말이라고 보면 된다. 일본의 우파들은 자국 외교를 우치벤케이에 빗대어 비판하곤 한다. 일본 외교가 국내에서는 큰소리를 치지만 막상 치열한 외교전이 벌어지면 소극적 태도와 실력 부족으로 번번이 당하기 일쑤인 '우치벤케이 외교'라는 것이다. 한·일 관계가 심상치 않은 요즘 남의 나라 일로 치부하지 말고 스스로를 돌아보는 타산지석으로 삼으면 좋을 것이다.

우타히메 2019-07-12 (금) 12:28
 감사합니다. ^^
이름 패스워드
작성자명 :

※작성자명은 6자 이내로 자유롭게 쓰시면 됩니다.

※작성자명을 기입하지 않으시면 본명으로 표시됩니다.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첨부파일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2,465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주 전북/ 전남지역 유학 설명회 개최 안내 관리자 06-24 1611 0
[이런저런이야기]  능률과 함께하는 스승의날기념 이벤트 +9 박윤원 05-13 2593 1
[이런저런이야기]  ‘2018 아시아국제청소년영화제’ 한국예선 … 박윤원 08-10 8113 0
[이런저런이야기]  2016 jta 하반기 세미나 자료 모음.정리..뒷 이… +5 박윤원 08-22 8815 0
[알림]  다양한 의견과 다양한 생각들 +12 박윤원 06-08 10908 0
[공지]  수업자료 검색하는 법 관리인 03-05 10966 0
[이런저런이야기]  홈페이지 제안 받습니다! +18 ||||||#ff0000||||||checked||||||||||||||||||||||||||||||||||||||||||||||||||||||||||||||||||||||||||||||||||||||||||||||||||||||||||||||||||||||||||||||||||||||||||||||||||||||||||||||||||||||||||||||||||||||||||||||||||||||||||||||||||||||||||||||||||||| 07-10 10973 4
2465 [알림]  성남 협의회, 특강(호사카 유지 교수님, 김난… 차승연 12:45 19 0
2464 [알림]  한국 영상자료원에서 일본영화 특집중입니다 +1 07-17 224 2
2463 [이런저런이야기]  갸쿠(逆)하라 +1 니홍고 07-16 251 0
2462 [이런저런이야기]  고교학점제 기반 조성을 위해 연수 개설 희망… +2 grin77 07-10 642 0
2461 [기타]  どうぞ에 관련된 문제 좀 봐주세요~~ 정답이 … +8 권혜자 07-08 726 1
2460 [일본상식]  相合傘(アイアイがさ) 니홍고 07-08 603 0
2459 [기타]  すみません의 다양한 쓰임을 적는 서술형 문… +2 손민지 07-08 667 0
2458 [이런저런이야기]  자매교류, 학교에 오는 일본친구들을 위해 어… +3 수원이 07-07 804 0
2457 [일본상식]  방안 퉁소(內弁慶) +1 니홍고 07-05 743 0
2456 [이런저런이야기]  일본 경제 보복 +5 링링 07-02 1231 2
2455 [이런저런이야기]  올해 일본어 티오 0명 +7 ㅋㅋㅋ 06-25 2054 1
2454 [이런저런이야기]  2015 개정교육과정 고등학교 일본문화 교과서 … +5 허여진 06-24 1624 2
2453 [공지]  광주 전북/ 전남지역 유학 설명회 개최 안내 관리자 06-24 1611 0
2452 [알림]  일본어 강사 구함 이은희 06-10 1384 0
2451 [이런저런이야기]  카톡에 안주현샘이 올린 교육청에서 발간한 2… +6 코이 06-03 1219 1
2450 [이런저런이야기]  おれたちゃ는 おれたちは의 줄일말인가요? 코이 05-30 1358 0
2449 [이런저런이야기]  라쇼몽 토론수업 +4 일본문화반 05-23 1127 0
2448 [이런저런이야기]  ごめんなさい에 대답할 수 있는 말은? +3 오남경 05-22 1049 0
2447 [이런저런이야기]  '너의 췌장을 먹고싶어' 애니판 있으… 애니 05-19 978 1
2446 [이런저런이야기]  기호 ゞ 는 언제 쓰는 기호인가요? +5 궁금 05-16 1322 0
2445 [이런저런이야기]  교육과정 일본어2 수업 과목 외 질문입니당 +2 링링 05-14 1269 0
2444 [이런저런이야기]  능률과 함께하는 스승의날기념 이벤트 +9 박윤원 05-13 2593 1
2443 [일본상식]  자기자신을 가리킬때나 미안하다고 할때 손… +2 중학교~ 05-13 1375 0
2442 [기타]  미래엔 3과에서 질문.. 궁금이 05-07 1290 0
2441 [이런저런이야기]  음식 소개 포스터 +2 시아와세데스 05-02 1438 0
2440 [이런저런이야기]  선생님들 혹시 히라가나 あ 에 위에 점 두개 … +4 궁금 05-02 1579 0
2439 [기타]  수행평가 2,3학년 내용 중학교 04-30 1408 0
2438 [이런저런이야기]  고교학점제와 성취평가제 관련 궁금해요. +2 링링 04-29 1362 0
2437 [이런저런이야기]  좋은 소식 오페라 공연 관리자 04-24 1664 1
2436 [일본상식]  일본 새연호에 맞춰 새지폐 도안 등장 +7 니홍고 04-23 2133 0
2435 [기타]  선택과목 홍보 +2 jin888 04-22 2077 1
2434 [이런저런이야기]  아시는분?ㅜㅜ Jet 프로그램은 호봉책정이 안… +3 손민지 04-16 2031 1
2433 [기타]  지브리 영화 다운로드 구매할 수 있는 곳 알… +1 고석주 04-12 3544 0
2432 [기타]  대학원 진학 +1 혠냥1234 04-11 2823 0
2431 [이런저런이야기]  일본어2 주제탐구(프로젝트) 수업 주제 고민 +8 홍홍 04-11 2791 0
2430 [이런저런이야기]  일본유학&취업 종합설명회(4/13, 벡스코)에 가… +2 고석주 04-06 1675 0
2429 [이런저런이야기]  자료목록의 날짜 표기 김지영 04-01 1349 0
2428 [알림]  일본 문화체험 강사 모집 +2 나예지 03-29 1766 0
2427 [이런저런이야기]  국제중점화학교 예산 사용하기 +5 주은 03-27 2101 0
2426 [이런저런이야기]  너의 췌장을 먹고싶어 애니판 있으신분 계시… +2 코이 03-23 2279 0
2425 [기타]  3/30(토)에 방통대에서 열리는 시사일본어사 … 조수아 03-22 1675 0
2424 [이런저런이야기]  타코야끼 수업 시 안전교육 ppt입니다. +5 준효사랑 03-19 2447 2
2423 [이런저런이야기]  너의 이름은 애니 주제가 '아무것도 아니… +2 코이 03-19 2552 0
2422 [이런저런이야기]  타코야키 수업 해보신 선생님들께 +5 유온 03-18 2274 0
2421 [이런저런이야기]  홈페이지가 안 열리는 이유가 뭘까요? +4 모모 03-14 1873 0
2420 [이런저런이야기]  요음의 발음표기에서 샤를 (sha)로 표기하는 … +2 이병환 03-10 1708 0
2419 [이런저런이야기]  [질문]"키,사" 띄워서 손글자처럼 쓰는 글꼴 … +5 궁금이 03-07 2214 0
2418 [이런저런이야기]  히라가나 완전정복 게임 "응" 글자 +3 뿅스 03-07 2575 1
2417 [이런저런이야기]  기모노 사고 싶은데 추천 사이트 있을까요? +3 헬프미 03-06 3067 0
2416 [이런저런이야기]  진로 관련 좋은 강사 소개 관리자 03-03 2410 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